In Bong Joon-ho's film "Memories of Murder," a female policeman will appear. Instead of doing manual work, he usually plays a role of assistant to male detectives or coffee calls among male detect Then it plays a crucial role, but in the movie, which shows detectives in the '80s anyway, the female police officer is called Miss Who does the coffee errand.

And in "Two Cops 3," the detective film and the third film of the comic action film "Two Cops," directed by Kang Woo-suk, he wanted to appear as a detective of equal standing as a partner in a male detective, but was ignored just because he was a woman and was not recognized as a colleague for absurd reasons that he should be able to go to a sauna with her. But anyway, solving a case with a male partner detective ends up with a ridiculous scene. I thought it was a funny scene at the time, but now I think about the scene, it's really absurd.

However, recently released Girl's Cops makes me think that Korean movies also have such a criminal offense. It's hard to say that the movie itself is a whole new one. But it was also fun.

Detectives who don't want to investigate sex crimes committed by women on the grounds that they don't help their performance are actually seen through the media, so it's a bad exaggeration or something. I had no idea that... I thought there were still more cops like that.

The process of receiving help from fellow detectives in the course of a secret investigation into the case and with a criminal intuition, but eventually getting no help and two former detectives working together to narrow the distance from the criminals was not boring at all. And the action was cool because it showed action that was not lacking against male criminals who were relatively big and strong. It was a predictable movie, but I'm glad to see a criminal action film featuring a female detective as a two-top.

Posted by taeim

봉준호 감독의 영화 '살인의 추억'에서 여자순경이 나온다. 남자형사들 틈바구니 속에서 수사업무 대신 남자형사들의 보조 역할 혹은 커피심부름을 주로 한다. 그러다 결정적인 역할을 하긴 하지만 어쨌든 80년대 형사들의 모습을 보여주는 그 영화에서 여자 경찰은 커피 심부름을 하는 미스 누구로 불리워진다.

그리고 강우석 감독이 만들었던 형사영화이자 코믹액션 영화 '투캅스'의 3번째 영화인 '투캅스3'에서는 남자형사의 파트너로 동등한 위치의 형사로 나오는가 싶었지만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무시당하고 같이 사우나에 갈수 있어야 한다는 황당한 이유로 동료로 인정을 받지 못한다. 하지만 어쨋든 남자 파트너형사와 사건을 해결하지만 마지막에 말도 안되는 장면으로 끝이난다. 당시에는 웃긴 장면이라고 생각했지만 지금 그 장면을 생각해보면 정말 황당하다.

하지만 최근에 개봉한 걸캅스는 한국영화에서도 이런 형사물이 나오는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한다. 영화 자체는 완전 새로운 영화라고 말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나름 재미도 있었다.

여성들이 당한 성범죄는 실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수사를 할려고 하지 않는 형사들은 한국경찰 전체의 범죄를 구분해서 대하는 듯한 모습들을 실제로 언론등을 통해서 봐 왔기 때문에 전혀 과장이 심하다거나 설마 저러겠어? 라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아서 눈살이 찌푸려졌다. 분명 아직도 저런 경찰들이 있을거라는 생각이 더 들었다고 해야할까.

사건을 접하고 형사적인 직감으로 몰래 수사를 해 나가는 과정에서 동료형사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지만 결국 아무 도움을 받지 못하고 두명의 전직 형사들이 힘을 합쳐서 범인들과의 거리를 좁혀가는 과정은 전혀 지루하지 않고 박진감이 있었다. 그리고 액션 역시도 상대적으로 체구가 크고 힘이 센 남자 범인들을 상대로 모자라지 않는 액션을 보여줘서 멋있었다. 뻔할 수 있는 영화였지만 여성 형사들이 투톱으로 나온 형사액션물이 반갑다.

Posted by taeim

It is a movie that shows how cruel humans are.
In order to prevent suicide attacks, terrorists are trying to identify themselves preparing bombs and then launch missiles there to prevent them. However, the operation is suspended because a girl selling bread is spotted right around the corner, and people are caught worrying about the lives of terrorists and girls. 

People who had sat at the table and decided everything were willing to sit down and make decisions over coffee, even when it's connected to the girl's life. 
Guests, who move by order, also shed tears with human anguish as they see a girl who is on the verge of losing her life. 


The difficult situation in which any choice is the right one and the wrong one unfolds in the film and shows the audience such a choice, asking questions about the most basic and fundamental human dignity and ethics. 

If you choose a girl's life, about 80 other people could die, and their sacrifice made a cruel choice to save her life: politicians and soldiers who simply decide a lot by signing or speaking while sitting at their desks drinking coffee. It is the hard-working people and citizens who are killed, injured, or lose a lot of property according to their choice. 

Although he does not believe in or have any religion, he continued to pray while watching the movie.

Posted by taeim

인간이 얼마나 잔인한지를 잘 그려낸 영화이다.
자살테러를 막기 위해 테러범들이 폭탄을 준비하고 있는 인신처를 알아 낸 후 그곳으로 미사일을 발사하여 테러를 막을려고 한다. 하지만 바로 근처에서 빵을 파는 소녀가 포착 되는 바람에 작전은 중단되고 테러범과 소녀의 생명 사이에서 사람들은 고민에 빠지게 된다. 

테이블에 모여 앉아서 모든 것을 결정하던 사람들은 소녀의 생명과 연결된 문제 역시도 앉아서 커피를 마시면서 결정을 할려고 한다. 
명령에 따라 움직이는 구인들 역시도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한 소녀를 보며 인간적인 고뇌와 함께 눈물을 흘린다. 

어떤 선택이 옳은 선택이고 잘못된 선택이라는 답을 내리기는 힘든 상황이 영화속에서 펼쳐지고 그런 선택지를 관객에게도 보여주면서 가장 기본적이고 근본적인 인간의 존엄성과 윤리에 대한 질문을 한다. 

소녀의 목숨을 선택 할 경우 다른 80여명의 사람이 목숨을 잃을 수도 있고, 그들의 희생은 소녀의 목숨을 구할 수도 있는 잔인한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을 만든건 그야말로 책상에 앉아서 커피를 마시면서 많은 것을 사인이나 말로써 결정을 내리는 정치가들이고 군인들이다. 그들의 선택에 따라 목숨을 잃고 다치고 혹은 많은 재산을 잃는건 각자 열심히 살아가는 국민들이고 시민들이다. 

특정 종교를 믿거나 갖고 있지 않는 입장이지만 영화를 보면서 계속 기도를 했다. 

Posted by taeim

How did he even think of depicting the lowest life in the human world like this? 

The film was made in Korea, directed by Koreans and acted by Korean actors. Still, the film has little to say to be Korean. 

It occurred to me that anyone living in the present era would definitely be able to sympathize regardless of nationality. 

The unique structure of a house or building called "Ringahara" may be a building structure that can only be found in Korea, but if this area is modified to suit the situation of each country, it would be difficult to remake it in other countries.

"How can I live like that?" he said, seeing his family live until something happens later in the movie. It's amazing," Ki-taek and his family don't have a job in particular, other than folding pizza boxes. 

The extra work that happened to replace Ki-taek's son Ki-woo's friend finally made me want to see some light coming into his family, but Ki-taek's family, who went to the so-called "rich family" and Ki-woo's family, who have since started tutoring, are caught up in unexpected incidents. 

Humans are said to be social animals. From birth they become members of a family, and then they become members of an organization, and eventually they become members of a nation, a people. 

Gi-taek's family, if you look at the whole family, is formed into a group called family, but failed to become a social member. It is not exactly about the story of Ki-taek and his family, but in the drama, we can give a little analogy to their past in the conversation that the family of Ki- They wouldn't have lived that way from the start, either. But the more they tried to live well, the more they felt that in a world where they were hard to live with, regardless of their will, they would have become like parasites that were eating nutrients from a person's.

After watching the movie, I thought of a Japanese movie that won the Palme d'Or at the Cannes Film Festival last year, and a film directed by Hirokazu Koreeda. 

Comparing the two movies, there is something a bit similar or similar. A family member lives like a parasite, stealing other people's belongings little by little, just like a family member. Like Ki-taek's family, they live at the bottom of the human world in their own way. 

But if you look at the ending of the two movies, you will definitely see that there is a difference. In this movie, Gi-taek's family is indeed a wealthy family at the bottom of the old-fashioned water, while his family in a certain family is a well-off person who floats in the old-fashioned water. 

The film shows that parasites don't coexist, and that being poor doesn't necessarily mean being nice and having a lot of money doesn't mean being evil.

Posted by taeim

어떻게 인간세상에서도 제일 밑바닥의 인생을 이렇게 그려 낼 생각을 했을까? 

이 영화는 한국에서 만들어졌고, 한국인이 감독을 했고 또 한국인 연기자들이 연기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한국적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 거의 없다. 

현 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이라면 국적에 상관없이 분명히 공감 할 수있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반지하라는 독특한 구조의 주택이나 건물은 한국에서만 볼 수 있는 건물 구조일 수도 있겠지만 이부분만 각 나라의 상황과 맞게 수정을 한다면 충분히 다른 나라에서도 새롭게 리메이크를 해도 별 어려움이 없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에서 후반에 어떤 사건이 벌어지기 전 까지 기택의 가족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어떻게 저렇게 살 수 있을까? 신기하다"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기택과 그 가족들은 피자박스를 접는 일을 하는 것 말고 특별히 직업을 갖고 있지 않다. 

우연히 기택의 아들 기우의 친구 대신 하게 된 과외 일 덕분에 기택의 가족에게 드디어 빛이 들어오는가 보다 싶었지만 기우는 과외를 하러 간 소위 부잣집에서 뭔가 번뜩이는 생각을 하게 되고 그 후로 전혀 어울리지 않는 기택의 가족과 기우가 과외를 시작한 박사장의 가족이 예상치 못했던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한다. 태어나면서 부터 어떤 가족의 구성원이 되고 나아가서는 어떤 단체의 구성원이 되고 결국에는 하나의 국가를 구성하는 구성원 즉 국민이 된다. 

기택의 가족은 가족 전체를 본다면 가족이라는 집단으로 형성되어 있지만 사회적 구성원이 되는데에는 실패했다. 기택과 그 가족의 사연에 대해서 정확하게 나오지는 않지만 극중에서 기택의 가족이 나누는 대화에서 그들의 과거에 대해서 조금 유추 해 볼 수 있다. 그들도 처음부터 그렇게 살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이 잘 살아 볼려고 노력을 할 수록 그들의 의지와 상관없이 각박하고 살기가 어려워 지는 세상속에서 마치 사람의 몸속에서 영양분을 빼앗아 먹으면서 살아가는 기생충처럼 변해 갔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를 보고나서 작년에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던 일본영화이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어느가족라는 영화가 떠올랐다. 

두 영화를 비교해 보면 조금 비슷하거나 닮은 부분이 있다. 어느가족에서 나온 가족은 기택의 가족처럼 남의 물건을 조금씩 훔치면서 마치 기생충 처럼 살아간다. 기택의 가족처럼 사람세상의 제일 밑바닥을 그들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것이다. 

하지만 두 영화의 결말까지 본다면 분명히 다른 점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될것이다. 이 영화에서 나온 기택의 가족이 정말 구정물 제일 밑바닥에 깔려 있는 부유물이라면 어느가족에서의 가족은 그나마 구정물 속에서 조금씩 떠 다니는 부유물이다. 

이 영화는 기생충은 공생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고, 가난하다고 해서 무조건 착하지도 않고 돈이 많다고 해서 악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Posted by tae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