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년에 개봉한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공포영화 여곡성을 리메이크 한 이 영화는 그동안 전설의 고향같은 남량특집 드라마에서 많이 봐왔던 소재를 보여준다.

남자에게 한을 품은 여자가 죽어서 귀신이 되어 그남자의 집안에 저주를 내리고 집안 사람들을 헤치는 뭐 그렇고 그런 영화다.

86년 영화를 안봐서 어땠는지 모르겠지만 당시엔 아마 전설의 고향이라는 드라마가 인기를 끌고 있을 당시였기 때문에 대박은 아니어도 중박은 하지 않았을까 싶다. 

아무튼 그런 영화를 2018년에 리메이크를 했다. 

주인공은 아이돌 출신의 신인연기자 손나은이다. 최근에 가장 크게 얼굴을 알린 계기는 아무래도 싸이의 노래 뮤직비디오에서 싸이와 같이 간단한 표정연기와 춤을 보여줘서 아이돌때 보다 더 대중적으로 얼굴을 알렸을거다. 나도 싸이의 뮤직비디오로 알게 됐으니까.


옥분을 연기한 손나은은 영화에 처음 등장하면서 위의 사진속에서의 표정을 유지한다. 거의 끝까지. 

사람에게는 여러가지 감정이 있고, 그 감정들을 여러가지 표현수단으로 상대에게 전달을 한다. 몸짓, 표정 등이 대표적인데 그중에 표정이 감정을 표현하고 전달하는데에 대부분을 사용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거다. 

슬플때, 화날때, 놀랐을때, 긴장했을때...등등 이런 감정들이 얼굴의 표정으로 잘 보여줘야 화면속의 인물이 어떤 감정인지 관객이 알 수있고 공감도 할 수 있다. 

하지만 옥분(손나은)은 정말 처음부터 끝까지 같은 표정이다. 중반부에 짧게 웃는게 나오긴 한다. 그게 표정변화의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이 영화는 영화의 줄거리나 주제, 소재로 이야기가 되는 것이 아니고 손나은이라는 연기자에 대한 이야기로만 썰을 풀어도 많은 이야기를 할수 있을것 같다. 

하지만 이런 참사의 정가운데에 서있어야 할 사람은 연기자가 아니라 연기자에게 연기 주문을하고 디렉팅을 했을 감독이 서있어야 한다.

지금까지 드라마나 영화의 대본을 본적이 없어서 어떻게 나오는지 알지는 못한다. 하지만 대본안에 대사와 함께 어떤식으로 연기를 해달라거나 어떤 감정을 보여달라는 지문이 있다는 것은 알만한 사람은 알거다. 

그 지문을 보고 연기자는 어떤식으로 연기를 할지 고민을 하고 표현을 한다. 그리고 연기자와 함께 소통을 하면서 어떤식으로 연기를 하고 그 장면을 이끌어 내야 하는 사람이 감독이다. 그만큼 감독의 역할과 디렉팅이 중요하다. 그런데 이 영화에서 옥분(손나은)을 보면 과연 감독이 그 역할을 제대로 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영화를 급하게 찍었나? 아니면 연기자가 급하게 교체된건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옥분은 관객에게 자신의 감정을 전혀 전달을 못한채 영화가 시작해서 끝난다. 마지막에 우물 아래에서 옥분이 약간의 액션을 하는데 그 순간 마저도 같은 표정이다.

이런 참사가 벌어진 이유를 연기자에게서 찾을게 아니라 1차적인 책임을 져야 하는 감독에게서 그 문제의 원인을 찾아야 할것이다.

Posted by tae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