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구엘은 훌륭한 뮤지션이 되고 싶은 소년이다. 하지만 집안 어른들은 미구엘이 음악을 하는것을 다른 무엇보다 경계 하고 막을려고 한다. 
바로 고조할아버지인 멕시코가 낳은 세계적인 뮤지션 델라쿠르즈 때문이다. 

델라쿠르즈는 젊었을 적 음악을 하기 위해 가족을 떠났고, 가족들은 힘겹게 생활을 하면서 신발 만드는 일을 열심히 해서 지금의 가정을 일구었다. 음악을 버리고 떠난 가장 때문에 힘들게 살아야 했다는 생각 때문에 미구엘의 집안 어른들은 음악을 싫어하고 멀리하기 시작했다.
그런 그들의 집안에서 뮤지션이 꿈인 아이가 있다는 것은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구엘은 뮤지션이 되기 위해 우연히 발견한 델라크루즈의 기타를 손에 잡은 순간 자신도 모르게 영혼들만이 살고 있는 세계로 이동하게 된다. 그곳에서 미구엘은 조상인 할머니와 할아버지들을 만나게 되지만 미구엘이 뮤지션이 될려고 한다는 것을 알게된 조상들은 미구엘을 다시 산사람의 세상으로 돌려보내고 음악을 평생 못하게 하는 저주(?)까지 걸려고 하지만 미구엘은 그곳에 자신의 우상이자 할아버지인 델라크루즈가 있다는 것을 알고 그를 찾아서 좌충우돌 모험을 하게 된다.

영화는 픽사의 작품 답게 흥미진진한 내용과 애니메이션이라고 하지만 기타를 연주하는 정교한 손가락의 움직임을 자연스럽게 보여줘서 보는 사람의 눈을 놀랍고 즐겁게 만든다. 그리고 영화 중간중간 나오는 곡들 또한 감미로워서 귀까지 즐겁게 한다. 하지만 영화를 다 보고 나면 디즈니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픽사에서 이런 고리타분한 주제의 영화를 만든것에 좀 의외라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는 음악을 하고싶어 하는 미구엘과 그것을 막을려고 하는 미구엘의 가족과 조상들의 쫒고 쫒기는 모습을 흥미진진하고 화려한 영상들로 보여준다. 하지만 결국 이 영화가 말하는 것은 '가족'이다. 가족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 아니고 그동안 디즈니에서 지겹도록 이야기 했던 주제가 가족이고 가족간의 사랑이고 가족간의 화합이었다. 그런 디즈니의 틀에서 조금 자유로운 영화를 만들어 왔던 픽사가 디즈니의 발걸음에 발을 맞춰서 걷는 듯한 인상을 강하게 주는 영화를 만들었다는 것에 놀라기도 했고, 의외라는 생각도 들었다. 이전까지 쌓아왔던 픽사의 필모에 흠이 될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Posted by taeim